교통사고 손해사정, AI가 다해…속도-정확도↑
교통사고 손해사정, AI가 다해…속도-정확도↑
  • 팩트인뉴스
  • 승인 2019.01.08 18: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팩트인뉴스=김철우 기자]인공지능으로 차량 파손 정도와 수리비 견적을 산출하고 보험사에 청구까지 하는 자동 시스템이 이르면 올해 하반기부터 실제 적용된다.

보험개발원은 지난 7일 AI기반 자동차견적시스템 ‘에이오에스 알파’ 개발에 본격적으로 착수했다고 밝혔다.

‘에이오에스 알파’는 인공지능으로 자동차 수리비를 산출하는 시스템으로 자동차의 손상된 부위를 판독해 신속·정확하게 수리비 견적까지 산출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보험개발원 관계자는 “선행연구 결과 차량부품인식 정확도는 99%, 부품 손상인식 정확도는 81%였다”며 “사고차량의 수리비용을 신속·정확하게 산출하고 사람의 실수를 최소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와 동시에 “수리비 견적산출과 손해사정의 정확도가 향상되고 사람의 실수는 최소화할 것”이라며 “사고차량 보험금 지급까지의 소요기간 또한 단축돼 보험소비자 민원이 감소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아울러 부품종류 자동인식, AI자동견적, 차량번호판 인식 등을 통한 자동화를 추진하는 내용의 올해 1단계 주요사업에는 개발비 40여억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보험개발원은 이번 개발에 성공하면 인공지능이 차량의 주요 외관 부품을 인식한 후, 직원이 일일이 검사하지 않아도 수리가 필요한 곳의 사진을 제공하며, 그에 따른 수리비 견적까지 자동으로 산출하는 일련의 손해사정 업무를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인공지능은 사고 차량의 번호판을 인식해 차량번호를 추출, 보험 계약 정보와 자동으로 연결해 보상 처리 시간이 단축되도록 할 전망이다.

성대규 보험개발원장은 “중국, 미국 등 해외는 이미 인공지능 기반 수리비 자동 산출시스템 개발 경쟁이 치열하며, 에이오에스 알파 개발을 통해 단순 반복적인 업무를 인공지능이 대체하면 보상직원은 더욱더 고난이도 업무에 집중할 수 있는 환경조성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자료제공=보험개발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