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보사 자동차 보험료 대폭 인상…‘영업용’ 자동차는 손해율 적어 인상 폭 낮을 것

김철우 기자 / 기사승인 : 2019-01-10 18:20:4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팩트인뉴스=김철우 기자]손해보험사들의 자동차보험료 인상이 오는 16일부터 순차적으로 이뤄질 것으로 밝혀진 가운데 인상폭이 예상보다 클 것이라는 전망이다.


10일 DB금융투자 ‘자동차보험료 인상 세부내역 분석’에 따르면 업계 상위권 손보사들이 3% 내외로 자동차보험료를 인상할 예정이며 인상폭이 상당할 것이다.


DB금융투자 이병건 연구원은 “DB손해보험, 현대해상, 메리츠화재가 3% 내외의 자동차보험료 인상을 단행할 예정”이라며 “정비수가 외 손해율(보험료 대비 발생 손해액) 상승 요인이 상당부분 반영돼 보험료가 크게 인상됐다”고 말했다.


아울러 DB손보와 현대해상의 경우 ‘정비공임인상’만 반영된 영업용의 경우 ‘대인배상, 자기신체사고, 무보험차상해’ 보험료는 인상이 없었으나 실적손해율이 반영된 개인용과 업무용의 경우 해당담보의 보험료가 크게 인상됐다고 분석했다.


이 연구원은 “만약에 정비수가 인상분만 반영되었다면, 대인배상과 자기신체사고 및 무보험 차상해 보험료가 인상될 이유가 없다”며 “정비수가 인상분 외 일반적인 손해율 상승 요인이 보험료 인상에 상당한 수준 반영된 것은 확실하고 그 인상폭은 시장 기대보다 높은 수준으로 본격적 보험료 인상이 있었던 2016년 초반의 인상폭 수준과 큰 차이가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일각에서는 영업용자동차보험료 인상률이 낮다는 점을 문제 삼으려 하지만 최근 손해율이 양호하다는 보험사 측의 말이 사실이라면 당연한 처사”라고 덧붙였다.


또 “생각보다 빠르게 자보료 인상이 단행되었고 그 인상폭도 기대보다 크며 추가 인상도 가능할 수 있다”며 “손해율과 실적의 시차효과를 고려하면 부정적으로 생각할 필요는 없다”고 해석했다.



[사진제공=DB금융투자]


[저작권자ⓒ 팩트인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HEADLINE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