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소매업-숙박·음식점업 대출 200조 돌파, 제조업은 감소

윤철우 기자 / 기사승인 : 2019-03-06 18:38:2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작년 도소매업과 숙박·음식점업 대출이 200조원을 돌파해 역대 최고 수준으로 증가한 반면 제조업 대출은 2년 만에 감소했다. 이는 조선업체 구조조정의 여파라는 분석이다.


한국은행이 6일 발표한 ‘2018년 4분기 중 예금 취급기관 산업별 대출금’을 보면 작년 말 예금 취급기관 전체 산업대출 잔액은 1천121조2천억원으로 집계됐다.


산업대출은 개인사업자(자영업자) 포함 기업, 공공기관, 정부 등에서 은행, 상호저축은행, 상호금융, 신용협동조합, 새마을금고 등 예금 취급 금융기관에서 빌린 돈을 말한다.


지난해 4분기 중 예금 취급기관 산업대출은 14조3천억원으로 둔화된 증가세를 보였으며 전 분기엔 24조3천억원 늘었다.


전년 동기에 비한 증가율도 6.6%로 전 분기 증가율 6.8%보다 적은 수준이다.


연말을 앞둔 시기에 재무 비율 관리를 위해 기업들이 대출을 상환하고 은행들이 조선업 부실채권을 매각한 영향인 것으로 보인다.


산업별로는 서비스업 대출 잔액이 677조원으로 지난해보다 9.5% 늘었으며 이는 통계 이래 가장 높은 연간 증가율이다.


전 분기보다는 17조3천억원 증가하며 지난해 3분기 증가액 18조원에는 미치지 못했다.


대출 증가세는 특히 도소매업과 숙박·음식점에서 두드러지게 나타났다.


도소매업과 숙박·음식점 대출 잔액은 200조2천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0.7% 증가율을 보이며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다만 전 분기와 비교하면 5조5천억원에서 3조9천억원으로 증가 규모가 줄었다.


한은 관계자 등에 따르면 도소매업과 숙박·음식점업 대출은 지난해 2분기부터 가파른 증가세를 보였으며 개인사업자(자영업자) 대출은 비슷한 수준인데 반해 법인이 늘면서 대출이 증가하게 된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부동산업 대출 잔액은 7조원 증가한 231조9천억원이었으나 작년 3분기 대비 증가액인 8조9천억보다 축소했다.


전년 동기 대비 증가율은 지난 2017년 2분기 14.2%의 증가율을 보인 이후로 최저인 15.3%를 기록했다.


정부의 주택시장 안정화 대책 시행 이후 부동산대출 증가세가 둔화되고 있다는 분석이다.


또한 제조업 대출은 2조2천억원 감소한 344조8천억원으로 지난 2016년 4분기 -9조3천억원을 기록한 이후 최저치다.


이는 조선업체 구조조정으로 재무구조가 개선돼 기타 운송장비 산업대출이 전 분기 4천억원 증가에서 1조4천억원 감소로 돌아선 영향이다.


건설업 대출은 39조2천억원으로 1조9천억원 감소했다.


금융기관별로 보면 예금은행 산업대출은 887조2천억원으로 지난해 3분기 16조1천억원에서 4분기에 5조8천억원으로 급감했다.


반면 수출입은행, 상호저축은행, 신용협동조합, 새마을금고, 상호금융 등 비은행 예금 취급기관의 대출은 8조1천억원에서 8조5천억원으로 증가해 234조1천억원으로 확인됐다.


용도별로는 운전자금이 644조1천억원으로 4조9천억원 늘었으며 시설자금은 477조2천억원으로 9조4천억원 증가했다.


 


[사진출처=뉴시스]


[저작권자ⓒ 팩트인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HEADLINE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