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수소경제 실증’ 시동…‘수소도시·수소버스’
정부 ‘수소경제 실증’ 시동…‘수소도시·수소버스’
  • 윤철우 기자
  • 승인 2019.03.07 18: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팩트인뉴스=윤철우 기자]정부가 새로운 에너지인 수소에너지를 쓰는 수소도시를 3곳 선정하고 2022년까지 수소버스 2000대 단계적 도입을 추진하는 등 올해 수소경제 모델의 실생활 도입을 추진한다.

국토교통부가 7일 이러한 내용을 포함한 ‘2019년도 업무보고’를 발표했다.

국토부는 신도시 등지를 대상으로 ‘수소 에너지 기반 시범도시’를 연내 3곳 내외로 선정하고 마을과 도시 단위에서 수소 에너지 생산-관리-이용 생태계를 구축하는 실증에 나선다.

실증도시는 유형별로 기존 도시형과 대규모 실증형으로 나뉜다.

기존 도시형은 수소충전소 설치 또는 수소기반 연료전지를 공동주택·오피스 빌딩에 구축하는 방안 등을 실증하는 것이다.

대규모 실증형은 도심 수소 생산시설과 수소 파이프라인, 정보통신기술(ICT) 바탕의 수소관리 등 수소에너지 체계에 대한 전반적 실험이다.

충전 인프라 확대를 위한 입지규제 완화, 수소 에너지 도시인프라 기준, 수소친화적 도시 설계기법을 준비한다.

고려대와 에너지기술연구원이 오는 5월까지 수소도시의 개념부터 시범도시에 적용될 기술과 서비스를 비롯한 수소 시범도시 모델을 제시할 계획이다.

국토부는 고정 수요가 있는 대중교통을 수소차로 교체하기 위해 버스를 중심으로 수소차를 조기 양산하고 친환경 교통체계로 전환한다.

수소버스로 교체하기 위해 폐차할 경우 운영 보조금을 지급하고 친환경 연료보조금을 새로 마련하는 방안도 검토 하고 있다.

면허 기준에 친환경 차량 가중치를 올리는 방식으로 수소버스 도입 사업자에 대한 면허 기준도 하향한다.

수소버스는 올해 서울과 부산 등지에서 35대가 운행을 개시해 2022년까지 2천대가 확충될 전망이다.

순수하게 증가하는 수소버스 물량은 금년 35대에서 2020년 300대, 2021년 665대, 2022년 1천대로 늘어나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