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연합회, 정관 개정해 정치세력화 결의…“소상공인 정당 만들 것”

윤성균 기자 / 기사승인 : 2019-07-11 09:25:5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내달 29일 대규모 집회...정치권에 목소리 낼 것
▲ 최승재 소상공인연합회 회장이 10일 오후 서울 동작구 소상공인연합회에서 열린 '소상공인연합회 2019년도 제1차 임시총회 및 업종·지역 특별 연석회의'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소상공인들이 주축이 된 법정단체인 소상공인연합회(이하 소공연)가 정치 참여를 금지한 정관을 바꾸고 정치세력화를 꾀한다.

소공연은 10일 서울 신대방 연합회 건물 지하1층 강당에서 긴급 임시총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결의안을 의결했다.

이날 총회는 최저임금 위원회에서 소공연을 비롯한 소상공인들이 줄곧 요구해 온 ‘최저임금 규모별 차등적용’이 부결된 데 반발해 긴급 소집됐다.

이날 총회에는 최승재 소상공인연합회 회장을 비롯해 소공연 소송 58개 업종별 단체와 48개 지역연합회 관계자 등 150여명이 참석했다.

이날 총회에서는 ▲8월 대규모집회 개최 ▲정치참여 가능 정관변경 등이 의결됐다.

소공연은 이날 의결에 따라 정부당국이 최저임금 관련 입장표명 및 가시적 조치를 즉각 취하지 않을 경우, 주요 광역 도시에서 업종‧지역 조직을 총망라한 규탄대회를 순차적으로 전개할 계획이다.

소공연은 지난해 소상공인 3만여명이 참여한 광화문 집회를 기념해 다음달 29일 최저임금 제도 개선 및 영세사업장 차등화 등을 촉구하는 대규모 집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아울러 소공연은 연합회의 정치참여를 금지한 정관 개정을 위한 절차를 밟기로 했다.

현재 소공연 정관 제5조 1항에는 정치에 관한 모든 행위를 금지하고 있으며, 2항에서는 특정정당을 지지하는 행위나 특정인이 당선되도록 하는 행위 등을 금지하고 있다.

소공연이 이를 어길 경우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제재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다.

소공연은 이 정관을 변경해 정치참여가 가능하게 한 뒤 정당 설립, 낙선운동 등 다양한 정치참여 방안을 검토하겠다는 입장이다.

최 회장은 “누군가 말하길 대통령도 소상공인이 바꿀 수 있다고 하더라. 참 이상적인 얘기지만 필요한 것 같다”며 “우리 스스로 족쇄를 채운 정치 관여 금지 조항에 대한 정관을 개정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민주노총이나 한국노총의 정관에서는 이미 정치세력화가 가능하도록 규정하고 있다”며 “우리는 특정정당, 특정인이 아닌 소상공인을 위한 정치를 하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총회에 참석한 업종‧지역별 대표들도 한 목소리를 냈다.

이근재 소상공인연합회 부회장은 “2년새 최저임금이 30%가 오른 상황에서 다른 집단들은 모두 정치화가 되어있지만 소상공인은 자신의 터에 머물러 목소리를 내지 않았다”며 “당선되면 나몰라라 선거철만 우리를 찾는 국회의원이 아닌, 이제는 우리 스스로 소상공인들의 정치세력화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윤창원 여주지역 소상공인연합회장은 “최저임금을 놓고 싸우는 것도 다 좋지만 우리가 정당을 만들면 최소 5~7명은 정치권에 갈 수 있다”며 “소상공인 정당을 하나 만드는 것을 제안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날 총회에서 결의된 내용은 만장일치로 결의됐다. 정관 개정을 위해서는 정관개정위원회를 열고 추인을 받은 뒤 최종적으로 중기부의 승인이 필요하다.

 

(사진제공=뉴시스)

 

팩트인뉴스 / 윤성균 기자 friendtolife@factinnews.co.kr 

 

[저작권자ⓒ 팩트인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HEADLINE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