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 엔진 결함으로 긴급 회항…매각 앞두고 웬일?

윤성균 기자 / 기사승인 : 2019-11-11 10:20:0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인천을 출발해 싱가포르로 향하던 아시아나항공 여객기가 엔진 이상으로 필리핀 마닐라 공항으로 회항했다.

매각을 앞두고 있는 아시아나항공에 연이어 항공사고가 일어나면서 승객들이 불안감을 호소하고 있다.

11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지난 9일 오후 4시 20분 인천공항을 이륙해 싱가포르로 향하던 아시아나항공 OZ751편(A350) 여객기가 이륙 3시간 50여분 만에 오른쪽 엔진 결합으로 회항했다.

OZ751편은 이날 한국시각으로 오후 8시 8분경에 인근의 마닐라 공항에 착륙했다.

아시아나는 OZ751편 승객 310명에게 호텔을 제공하고 다음날인 10일 같은 기종의 대체편을 긴급 편성했다.

승객들은 10일 오후 1시경 마닐라를 출발해 싱가포르 창이공항에 도착했다.

한편, OZ751편을 타고 싱가포르에서 인천공항으로 오려던 승객 294명도 큰 불편을 겪었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엔진에 문제가 생겨 안전 규정에 따라 가장 가까운 공항으로 회항했다”며 “승객들은 한국시각으로 오후 6시쯤 목적지인 싱가포르에 도착했으며, 사과의 뜻으로 탑승객들에게 기내면세품 등을 구매할 수 있는 10만원가량의 바우처를 제공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최근 아시아나항공의 항공기에 심각한 엔진결함이 연이어 발생하면서 여행객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앞서 지난달 18일 인천공항에서 미국 로스엔젤레스로 향하려던 OZ202편 항공기 왼쪽 엔진에서 불이 났다. 사고 당시 승객과 직원들이 탑승하지 않은 상황이라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화재로 이륙 시간이 3시간가량 지연됐다.

아시아나항공의 연이은 엔진결함에 네티즌들은 “아시아나항공 무서워서 타겠나”, “아시아나항공 요즘 계속 사고네 무섭다” 등 불안감을 쏟아냈다.

한편, 아시아나항공 매각을 위한 본입찰이 지난 7일 진행됐다. 본입찰 결과 HDC현대산업개발-미래에셋대우 컨소시엄과 애경그룹-스톤브릿지 컨소시엄의 양강구도로 좁혀졌다.

 

(사진제공=아시아나항공)

 

팩트인뉴스 / 윤성균 기자 friendtolife@factinnews.co.kr 

 

[저작권자ⓒ 팩트인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HEADLINE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