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중공업, LNG선 1척 수주…“올해 수주목표 47% 달성”

윤성균 기자 / 기사승인 : 2019-08-16 13:38:0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삼성중공업은 아시아 지역 선주로부터 2255억원 규모의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1척을 수주했다고 16일 공시했다. 


이 선박은 2021년 10월까지 인도될 예정이다.

삼성중공업은 이번 계약을 포함해 올해 LNG운반선 11척, 원유운반석 4척, 부유식 원유생산저장하역설비(FPSO) 1기 등 총 19척, 36억달러의 수주 실적을 기록했다. 올해 수주 목표 78억달러의 46%를 달성했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앞선 기술력을 바탕으로 향후 발주 예정인 카타르, 모잠비크 등 대규모 프로젝트도 적극 공략해 LNG운반선 시장에서 주도권을 계속 확보해 LNG관련 글로벌 톱 티어의 위치를 공고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국내 조선사들이 7월 세계 선박 발주량에서 1위를 기록했다. 영국의 조선해운시황 분석기관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7월 세계 선박 발주량은 55만CGT로 한국은 이중 27만CGT를 수주해 1위를 차지했다.

중국은 20만CGT를 수주해 2위에 올랐고, 일본이 3만CGT를 수주해 3위에 올랐다.

 

(사진제공=뉴시스)

 

팩트인뉴스 / 윤성균 기자 friendtolife@factinnews.co.kr 

 

[저작권자ⓒ 팩트인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HEADLINE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