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생 58.8% “나 혼자 산다”…한 달 평균 61만원 들어

원혜미 기자 / 기사승인 : 2020-03-02 09:27:5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대학생 10명 가운데 6명은 혼자 사는 것으로 나타났다.

잡코리아와 알바몬이 남녀대학생 1048명을 대상으로 ‘대학생 혼족 현황’에 대해 조사한 결과,
대학생의 58.8%가 ‘혼자 산다’고 답했다.

이들이 혼자 사는 이유로는 ▲학교와 본가가 멀어서(59.3%)와 ▲혼자 살아보고 싶어서(33.6%)가 대부분을 차지했다.

혼자 사는 대학생들의 주거형태를 조사한 결과, ‘월세나 반전세’라고 답한 응답자가 66.7%로 가장 많았다. 이어 전세(22.1%), 기숙사(6.5%), 자가(4.7%) 순이었다.

혼자 사는 대학생들에게 ‘현재 생활에 만족하는지’에 대해 묻자 절반이상(69.0%)은 만족한다고 답했다. 반면 ‘현재 생활에 불만족한다’고 답한 사람은 31.0%였다.

만족하는 이유로는(복수응답) ▲생활의 대부분을 스스로 결정하는 생활에 만족한다(67.3%)이 가장 많았다. 이어 ▲통학 시간과 비용을 줄일 수 있어 만족한다(41.4%) ▲주거환경이 쾌적해 만족한다(34.4%) 순이었다.

불만족하는 이유로는(복수응답) ▲주택유지비(월세/관리비/각종세금등)가 많이 들어서(71.2%)(응답률)로 가장 높았다. 이어 ▲생활비(식비 등)가 많이 들기 때문에(61.8%) ▲주거환경이 열악해서(39.8%) ▲집안일(청소/세탁/요리 등)이 많아서(26.2%) ▲대화를 할 상대가 없어 외로워서(19.4%) 순으로 이어졌다.

실제 혼자 사는 대학생의 한 달 평균 생활비를 조사한 결과, 주택유지비와 생활비 등을 합친한 달 생활비는 평균 61만원으로 집계됐다.

대학생들이 생활비(주택유지비+생활비)를 마련하는 방법으로는 ▲스스로 벌어서 마련 한다(52.6%) ▲부모님 지원과 스스로 번 것을 합해 마련 한다(30.7%) ▲전액 부모님 지원을 받는다(14.0%)고 답했다.

한편 다시 본가(부모님댁)에 들어갈 계획은 있는지 조사한 결과 ▲생활비 마련이 어려워지면 들어갈 생각이 있다(34.3%) ▲계속 혼자 살 것(24.0%) ▲학업을 마친 후 부모님 댁으로 들어갈 것(22.4%) ▲결혼할 때까지 혼자 살 것(19.3%) 등의 답변이 있었다.

 

(그래픽제공=잡코리아)

 

[저작권자ⓒ 팩트인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