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산‧파주 운정 주민, 고양창릉 3기신도시 지정철회 2차 집회 예고

윤성균 기자 / 기사승인 : 2019-05-17 14:32:5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경기도 고양시 창릉동 일대 모습

 

고양 일산과 파주 운정주민들이 고양 창릉지구의 3기 신도시 지정에 반대하는 두 번째 시위에 나선다.

일산신도시연합회와 운정신도시연합회는 18일 오후 7시 고양 일산서구 주엽공원에서 3기 신도시 지정 철회를 촉구하는 집회를 연다고 17일 밝혔다.

지난 7일 정부가 고양 창릉지구를 3기 신도시로 추가 지정하면서 고양 일산과 파주 운정 등 기존 1‧2기 신도시 주민들의 반발이 거세지고 있다.

이들은 앞서 지난 12일 파주 운정행복센터 앞에서 집회를 열고 고양 창릉지구의 3기 신도시 지정에 반대 의사를 밝혔다.

이들은 의견문에서 “정부가 일산과 운정지구 주민들을 배제한 채 신도시 정책을 펴고 있다”며 “1‧2기 신도시는 자족기능도 제대로 확보하지 못한 채 3기 신도시 지정으로 베드타운 전락이 불 보듯 뻔하다”고 토로했다.

일산신도시 주민들은 3기 신도시 3만8000세대를 포함해 현재 예정된 9만500세대가 고양시에 입주하게 되면 타 지역에 비해 아파트값이 크게 하락하며 지역노령화, 외국인유입증가, 슬럼화, 치안악화 등이 우려된다며 반발하고 있다.

특히 서울과 일산 경계에 대규모 아파트가 입주하게 되면 교통정체가 불가피하다며 특별한 교통대책이 없는 한 3기 신도시는 철회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도 관련 청원이 이어지고 있다.

한 청원자는 “이번 3기 신도시 지정으로 인해 주택공급이 과잉돼 일자리 없는 일산신도시가 더욱 베드타운으로 전락할 위기에 처했다”고 호소했다.

실제로 3기 신도시 추가 지정 이후 인근 지역의 아파트 값이 떨어지고 있는 추세다. 한국감정원 ‘전국주택가격동향조사’에 따르면 5월 둘째주(13일 기준) 경기 아파트 값은 0.10% 하락했다. 전주의 -0.08%와 비교하면 낙폭이 커지는 분위기다.

특히 3기 신도시 공급 예정지 인근인 일산 서구(-0.19%), 동구(-0.10%)와 남양주(-0.02%) 등도 공급과잉 우려로 하락폭이 컸다.

감정원은 “개발호재 기대감있는 일부 지역은 국지적으로 상승했으나 3기 신도시 추가 발표로 공급물량 부담 예상되는 지역은 하락폭이 확대되고 있다”고 밝혔다.

 

(사진제공=뉴시스)

 

팩트인뉴스 / 윤성균 기자 friendtolife@factinnews.co.kr 

 

[저작권자ⓒ 팩트인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HEADLINE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