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보건당국, 코로나 19 진단키트 일부에서 ‘결함’ 확인…韓 “자사 키트만 사용”

원혜미 기자 / 기사승인 : 2020-02-13 16:14:0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미국 보건당국이 미 전역과 해외 36개국에 보낸 코로나19 진단 키트 수백 개에 결함이 있는 것으로 확인돼 논란이 일고 있다.

뉴욕타임스(NYT)와 NBC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 측은 12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코로나19 진단 키트 일부가 결함으로 인해 제대로 작동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12일 (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와 NBC 등에 따르면,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 측은 이날성명을 통해 코로나19 진단 키트 일부가 결함으로 인해 제대로 작동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CDC는 지난 5일 코로나19 감염 의심 환자의 샘플을 애틀랜타 본부에 보내지 않고도 각 주의 보건당국에서 자체적으로 확인할 수 있도록 설계된 진단 키트 200여 개를 미 전역에 보냈다.

이는 코로나19 감염 여부 확인 시간을 줄이기 위한 조치였다.

아울러 진단 키트를 요청한 다른 36개 국가 연구소에도 키트 당 700개에서 800개 정도의 시료 검사가 가능한 키트 200여 개 이상을 발송했다.

그러나 구체적으로 문제가 발견된 키트 수가 총 몇 개나 되는지는 파악되지 않았다.

이에 대해 CDC는 “각 주와 협력해 문제가 발견된 연구소에 새로운 키트를 보낼 예정이며 앞으로 모든 의심 환자에 대한 진단 검사는 애틀랜타 본부에서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질병관리본부는 국내에서는 코로나19 검사 시 자체 개발한 키트를 사용하고 미국 키트는 사용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사진제공=뉴시스)

 

팩트인뉴스 / 원혜미 기자 hwon@factinnews.co.kr

[저작권자ⓒ 팩트인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HEADLINE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