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방 보형물 연관 희귀암, 국내 첫 발생 보고

윤성균 기자 / 기사승인 : 2019-08-16 15:00:5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식품의약품안전처와 대한성형외과학회는 희귀암 유발 가능성이 제기된 유방 보형물과 연관된 역형성 대세포 림프종 환자가 국내에서 첫 보고 됐다고 16일 밝혔다.

유방 보형물 연관 역형성 대세포 림프종(BIA-ALCL: Breast Implant Associated - Anaplastic Large Cell Lymphoma)은 면역체계와 관련된 희귀암의 한 종류로 유방암과는 다르다.

의심 증상으로는 장액종으로 인한 유방 크기 변화, 피막에 발생한 덩어리나 피부 발진 등이다.

7~8년 전 유방 보형물 확대술을 받은 한 40 여성 환자는 최근 한 쪽 가슴에 붓시가 심하게 발생해 성형외과 의원을 방문했다가 BIA-ALCL로 의심돼 대학병원으로 옮겨졌다.

이후 지난 13일 BIA-ALCL로 최종 진단 받고 대한성형외과학회 및 식약처에 보고 됐다.

이에 대해 지난 15일 전문가 등 관계자 회의를 개최한 결과, 엘러간의 거치 표면 유방 보형물을 이식한 환자에게서 BIA-ALCL이 발생됐음을 최종 확인했다.

식약처 관계자는 “수입‧제조업체와 함께 부작용 발생으로 인한 치료비 보상 등에 대한 대책 등을 수립하고 있으며, 유방 보형물 부작용 조사 등 환자 등록연구를 통해 안전관리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한성형외과학회 관계자는 “갑작스러운 유방 모양의 변화나 덩어리, 피부 발진 등 의심 증상이 빌생하는 경우에는 반드시 전문 의료 기관을 방문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미국, EU 등 선진국에서도 BIA-ALCL 발생위험이 낮고, 제거수술 관련 마취, 수술 후 혈종, 염증, 감염 등 위험성을 고려할 때 증상이 없는 환자가 예방적으로 보형물을 제거하는 것은 권장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식약처와 대한성형외과학회는 유방 보형물과 관련한 환자들의 어려움을 최소화하고, 안전성을 높이기 위해 신속한 보고‧진료(상담) 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사진제공=뉴시스)

 

팩트인뉴스 / 윤성균 기자 friendtolife@factinnews.co.kr 

 

[저작권자ⓒ 팩트인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HEADLINE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