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인공눈물‧콘택트렌즈세정액 의약품 오인 광고 무더기 적발

이시아 기자 / 기사승인 : 2019-06-14 18:44:3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팩트인뉴스=이시아 기자]의약품인 것처럼 허위과대 광고한 인공눈물, 콘택트렌즈관리용품 제품들이 정부 단속에서 적발됐다.

13일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인공눈물‧콘택트렌즈관리용품을 판매하는 사이트를 2개월간 집중 점검한 결과, 의약품으로 오인할 우려가 있도록 광고한 사이트 1412건을 적발했다고 밝혔다.

식약처는 최근 미세먼지로 인해 눈이나 호흡기 관련 질환 발생 우려가 커지자 인공눈물(의약품)과 콘택트렌즈관리용품(의약외품) 등 관련 제품에 대한 허위·과대광고를 집중 점검했다.

그 결과 의약품 관련 광고는 989건으로, 품질과 안전성이 확인되지 않거나 국내에서 의약품으로 허가받지 않은 제품임에도 의학적 효능·효과가 있는 것처럼 광고한 사례 574건, 중고거래 사이트를 통한 개인거래를 광고한 사례 413건, 의약품 허가범위를 벗어나 광고한 사례 2건이 있었다.

의약외품 관련 광고는 423건으로, 렌즈세정액 등을 인공눈물로 오인할 우려가 있도록 광고한 사례 375건, 세안액(의약품)으로 오인할 우려가 있도록 광고한 사례가 48건으로 확인됐다.

식약처는 이번에 적발한 광고·판매사이트에 대해 방송통신심의위원회와 해당 쇼핑몰에 차단‧시정을 요청했으며, 관련 의약품 및 의약외품 제조(수입)업체 4곳에 대해서는 관할 지방청에 점검을 요청했다.

아울러 식약처는 의약품·의약외품을 올바르게 구입‧사용하는 방법을 안내했다.

인공눈물과 세안액, 비강세척액, 멸균생리식염수는 눈이나 코 등 인체에 직접 사용하는 제품으로 ‘의약품’으로 허가받은 것을 사용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또 온라인으로 의약품을 판매하는 것은 제품의 품질과 안전성이 확보되지 않아 약사법에서 허용하고 있지 않기 때문에 반드시 약국에서 구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콘택트렌즈관리용품도 콘택트렌즈의 세척 및 소독‧보존‧단백질 제거 등 콘택트렌즈의 관리를 위해 사용하는 ‘의약외품’으로, 눈에 직접 사용하거나 코 세척 등의 목적으로 사용해서는 안된다고 당부했다.

식약처는 “올해 잦은 미세먼지 발생으로 미세먼지 세정·차단 기능을 광고하는 화장품, 마스크 등 생활에 밀접한 제품으로 점검 대상을 확대하여 허위·과대광고를 점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사진제공=식품의약품안전처 홈페이지 캡처]

 

팩트인뉴스 / 이시아 기자 jjuu9947@factinnews.co.kr 

 

[저작권자ⓒ 팩트인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HEADLINE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