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2명 중 1명, 이직한 회사서 다시 퇴사…“생각했던 업무 내용과 달라”

원혜미 기자 / 기사승인 : 2020-03-17 17:30:4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직장인 2명 가운데 1명은 준비되지 않은 이직으로 회사서 다시 퇴사한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이 이직 경험이 있는 직장인 633명을 대상으로 ‘이직을 후회해 퇴사한 경험이 있는지 여부’에 대해 조사한 결과, 52.6%가 ‘있다’고 밝혔다.

이들이 이직을 후회하는 이유로는(복수응답) ▲업무 내용이 생각과 달라서(47.1%) ▲야근 등 근무환경이 좋지 않아서(34.2%) ▲연봉 등 조건이 기대에 못 미쳐서(33.3%) ▲회사의 비전이 불투명해서(32.7%) ▲기업 내실면에서 생각보다 부실해서(30.9%) ▲조직원들과 맞지 않아서(27.9%) ▲기업문화에 적응하기 힘들어서(27%) 등이었다.

이직한 회사에서 가장 크게 어려움을 느낀 부분은 ▲업무(39.3%)였지만 업무 외적인 ▲조직문화(36.1%)와 ▲인간관계(24.6%)도 60.7%로 과반수를 넘었다.

이직을 후회해서 대응한 방법으로는(복수응답) ▲다른 곳으로 이직 시도(71.5%) ▲퇴사(38.4%) ▲어쩔 수 없이 계속 근무(6.6%) ▲이전에 다니던 회사로 돌아감(5.1%) ▲부서 변경 등을 신청(3%) 순으로 이어졌다.

실제로 이직을 후회한 직장인들은 평균 8.2개월 만에 퇴사해 1년을 채 채우지 못한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절반에 가까운 41.4%는 ‘3개월 이내’ 퇴사했다고 응답했다.

이직을 준비하는 직장인들의 평균 준비기간은 4.4개월로 집계됐다.

직장인들은 이직을 준비하면서 가장 어려웠던 점으로(복수응답) ▲업무와 병행하느라 준비 시간 부족(40.9%) ▲근무하는 직장에 알려지지 않도록 보안 유지(34.6%) ▲이직하는 회사에 대한 정보 습득(33.8%) ▲이직 준비로 체력, 정신력 등 고갈(33.6%) ▲인적성, 면접 일정 등 조율(30.2%) 등을 들었다.

아울러 가장 어려웠던 전형으로는 절반에 가까운 46.6%가 ‘적합한 공고 찾기’라고 답했다. 이어 ▲연봉 협상(15.6%) ▲이력서 및 자기소개서 작성(13.6%) ▲실무 면접(10.6%) ▲경력기술서 작성(6%) 순이었다.

이직 시 가장 큰 고민으로는 ▲새로운 회사에 적응해야 하는 어려움(34.8%)을 꼽았다.
계속해서 ▲이전 직장보다 불만족할 수 있다는 걱정(28%) ▲이직 시도했으나 실패할 경우에 대한 두려움(16%) ▲이직한 곳에서 성과를 내야 한다는 중압감(13%) 등의 순이었다.

‘재직 중’과 ‘퇴사 후’ 가운데 언제 이직하는 것이 좋은지를 묻자 ‘재직 중’이라는 의견이 63.7%로 압도적으로 많았다. 반면 ‘퇴사 후’라는 응답은 12.6%에 불과했고, ‘둘 다 상관없다’는 답변은 23.7%였다.

직장인들은 성공적인 이직을 위해 필요한 것으로(복수응답) ▲새 직장 문화에 적응하고자 하는 노력(58.1%) ▲근태 등 기본기에 충실(48.7%) ▲새 직장 동료와 적극적인 친분 쌓기(37.4%) ▲조용히 튀지 않게 행동하기(23.9%) ▲성과를 보여야 한다는 강박에서 벗어나기(20.4%) 등의 답변이 이어졌다.

 

(사진제공=사람인)

 

 

 

[저작권자ⓒ 팩트인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