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행, 창립 70주년 고품질 기념주화 발행…“일반인 대상 최초판매”

원혜미 기자 / 기사승인 : 2020-04-17 16:54:1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한국은행이 창립 70주년을 맞아 ‘한국의 주화’ 세트를 특별 발행한다고 13일 밝혔다.

한국의 주화 세트에는 기존 주화와 도안, 소재, 지름, 무게가 현용 주화와 동일하지만 특수 가공처리를 통해 도안의 선명도를 최대로 높인 고픔질 주화가 담겼다.

한국은행 관계자는 “한은 창립 이래 고품질 주화가 일반인을 대상으로 판매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밝혔다. 

 

 

1원·5원·10원·50원·100원·500원 주화 1개씩 모두 6개의 주화로 총 7만 세트가 발행되며, 액면금액과 제작비 및 판매부대 비용을 포함한 3만원에 판매된다. 


구매 수량은 1인당 최대 5세트로 제한된다. 다만, 접수 량이 발행량(7만 세트)를 초과할 경우 추첨을 통해 당첨자가 결정된다. 

구매 예약은 이달 29일부터 다음달 18일까지 우리은행과 농협은행 또는 한국조폐공사 온라인 쇼핑몰을 통해 접수 가능하다. 

우리은행과 농협은행의 계좌를 보유한 고객은 예약접수 개시일 09시부터 마감일 23시까지 각 은행 홈페이지에서 신청이 가능하며, 한국조폐공사 온라인 쇼핑몰에서는 예약접수 개시일 09시부터 마감일 23시까지 무통장입금 방식으로 예약접수가 가능하다.


배부는 한은 창립기념일인 6월12일부터 이뤄진다.

 

(사진제공=한국은행)

 

 

 

 

[저작권자ⓒ 팩트인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