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당국, 코로나19 대응 ‘비상금융상황실’ 운영한다

한승수 기자 / 기사승인 : 2020-03-23 17:27:4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22일 서울 세종로 금융위원회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상황점검회의에서 금융시장 안정 대책 관련 준비 상황 등을 점검하고 있다.

 

금융당국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비상상황에 빠르게 대응하기 위해 임시조직인 ‘비상금융상황실’을 설치해 운영하기로 했다. 

23일 금융업계에 따르면, 금융위원회는 전날 은성수 금융위원장 주재로 상황점검회의를 열고 비상경제대책회의 사전 준비, 금융회사 건정성 규제의 유연성 제고방안과 비상대응 조직 운영방안 등에 대해 논의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향후 비상경제대책회의에서 논의될 금융시장 안정대책을 집중 논의했다. 

정부는 이번주 중 채권시장안정펀드와 증권시장안정펀드의 규모 등 구체적 실행방안을 확정해 발표할 예정이다. 

금융당국은 기업대출 등 자금이 신속하게 투입될 수 있도록 유연한 자금중개기능 지원을 강화하는 방안 등을 추진하기로 했다. 

아울러 코로나19 관련 비상상황에 빠르고 유연하게 대응하기 위해 비상금융상황실을 운영하기로 했다. 

비상금융상황실은 다양한 리스크의 종합적이고 선제적인 파악, 정책의 이행상황 점검을 위한 임시조직으로 구성·운영될 예정이다. 

▲국내·외 금융시장, 실물경제 등에 대한 신속하고 종합적인 상황인식, 다양한 리스크에 대한 선제적인 파악과 공유 ▲자영업자, 소상공인 등을 위한 '민생·금융안정 패키지 프로그램(50조원)' 등 수립된 정책들의 이행상황 점검과 현장 애로사항의 신속한 해결 지원 등 ▲향후 전개될 수 있는 잠재적 리스크에 대한 의견수렴, 종합 점검 및 법· 제도적 대응방안 등을 검토·제안한다.

금융위 관계자는 “금융위 내 위기대응 업무경험 인력, 국내·외 파견복귀 인력 등을 투입한다”며 “금감원 현장점검 인력, 정책금융기관 전문가 등과 유기적 연계, 금융협회, 금융시장 전문가 등과 상시적 소통채널을 운영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제공=금융위원회)

 

 

[저작권자ⓒ 팩트인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