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범 2주년 카카오페이, 별도 앱 출시 ‘택배‧보험 등 금융 플랫폼 확장’

이시아 기자 / 기사승인 : 2019-05-20 18:43:3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팩트인뉴스=이시아 기자]법인 독립 2주년을 맞은 카카오페이가 신용카드를 연동해 쓸 수 있도록 하고, 배송서비스와 보험 판매를 시작하는 금융 플랫폼 확장을 선언했다.

카카오페이는 20일 서울 여의도 글래드호텔에서 ‘카카오페이 데이 2019’ 행사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전략을 발표했다.

이날 류영준 대표는 “지금까지 멤버십과 온라인결제, 송금 등 서비스로 금융 생활을 한 단계 더 여유롭고 편하게 했다”며 “여기서 그치지 않고 새 서비스로 확장을 계속 이어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카카오페이는 이르면 3분기 안에 오프라인 결제를 통해 신용카드를 사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이에 대해 류 대표는 “작년 국내 최초로 QR 결제를 출시했지만, 아쉬운 점은 카카오페이 잔액이 있는 경우만 결제가 됐다는 것”이라면서 “결제 연동을 위한 카드사와 제휴는 어느 정도 완료 됐다”고 설명했다.

오프라인 결제는 올해 일본 등 국가에서 해외 시험 서비스를 실시할 계획이다.

또한 하반기 중으로 보험 판매를 개시할 예정이다.

사용자가 각 보험사를 찾아 상품을 비교해야 했던 불편함을 해소하기 위해 필요할 때, 필요한 보장만 선택해 가입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배송 서비스는 개인 간 거래(C2C)시장을 염두에 두고 예약‧결제‧조회 등을 모두 하나의 앱을 통해 이뤄질 수 있도록 한다.

최고운영책임자 부사장은 이와 관련해 “사용자 간 중고 거래 등 비중이 높아지는 데 결제와 배송이 따로 이뤄지는 등 불편함이 많았다”며 “좋은 결제와 송금 플랫폼이 있으니 사용자에게 더 좋은 가치를 줄 수 있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뿐만 아니라 사용자의 금융 데이터를 한눈에 확인할 수 있는 통합조회 서비스와 카드 영수증 통합 조회 서비스, 전자고지 대상 확대, 투자 상품 다변화 등도 추진키로 했다.

현재 카카오페이는 카카오톡 안에 내장된 형태지만, 이달 중으로 별도 앱을 출시할 예정이다.

류 대표는 “자회사 출범 2주년을 맞은 올해는 카카오페이 금융 서비스 확대의 원년이 될 것”으로 본다며 “서비스의 체계적인 확장과 유기적인 연결로 마음 놓고 이용할 수 있는 금융 플랫폼의 입지를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제공=뉴시스]

팩트인뉴스 / 이시아 기자 jjuu9947@factinnews.co.kr 

[저작권자ⓒ 팩트인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HEADLINE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