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용 코로나19 진단키트 이름을 ‘독도’로”…국민청원 20만 돌파

원혜미 기자 / 기사승인 : 2020-03-27 17:59:3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국산 코로나19 진단키트의 수입 문의가 이어지는 가운데, 이 진단키트의 이름을 ‘독도’로 하자는 내용의 청와대 국민청원에 대한 동의 수가 20만 명을 넘겼다. 

 


지난 25일 ‘수출용 코로나19 진단키트 이름을 독도로 해주세요’라는 제목으로 올라온 이 청원 27일 오후 기준 참여인원이 20만2000명을 넘어섰다. 청원 게재 ‘30일 내 20만명’ 이상의 동의를 받게 되면 청와대 수석 비서관이나 부처 장관 등은 해당 청원에 대해 공식 답변을 내놔야 한다.

청원인은 “세계 각국에서 한국을 코로나19 극복 모범사례로 인식하고 최근에는 트럼프 미국 대통령도 진단키트 제공을 요청했다”면서 “이에 수출하는 진단키트 제품명을 ‘독도’로 해주시길 청원한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지금 우리나라뿐 아니라 모든 나라가 코로나19사태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우리나라는 중국과의 지정학적 위치 때문에 코로나19의 어려움을 초기에 겪었지만 정부와 국민들의 적극적인 참여로 폐쇄 없이 정상적인 상황에서 사태를 진정시키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개별 제품이지만 진단키트가 ‘독도’라는 이름으로 수출된다면 지구를 지키는 수호신으로서의 독도 위상이 크게 향상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국내 업체들이 개발한 코로나19 유전자 증폭(RT-PCR) 진단키트는 최근 유럽·아시아·아프리카·중동·남미 등 전 세계에서 공급 요청을 받고 있다. 

외교부에 따르면 26일 기준 진단키트 수입을 문의하거나 요청한 국가는 51개국, 인도적 지원을 문의한 국가도 50개국에 이른다.

일부 국가들은 공급 계약 후 수출되고 있다. 미국 식품의약국(FDA)에도 긴급사용승인 신청 후 승인을 기다리는 중이다.

 

(이미지제공=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저작권자ⓒ 팩트인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