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코로나19 속 경제위기에 “정부의 힘만으론 부족”

원혜미 기자 / 기사승인 : 2020-03-19 11:10:0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청와대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논의를 위한 경제주체 원탁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경제위기에 대해 “정부의 힘만으론 부족하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주요 경제주체 초청 원탁회의’를 주재하고 “정부는 ‘방역이 최선의 경제 대책’이라는 생각으로 감염병의 확산을 차단하고, 경제를 지켜나가기 위해 전력을 다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방역과 경제 양면에서 아주 엄중한 상황”이라며 “코로나19가 장기화하면서 보건 위기와 경제 위기가 한꺼번에 우리를 위협하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최근 신규 확진자 수가 추세적으로 줄어들고, 신규 완치자 수가 더 많아지면서 방역에서 성과가 나타나고 있지만 결코 안심할 수 있는 상황은 아니다”며 “수도권의 산발적인 집단 감염을 막기 위해 방역에 더 박차를 가해야 하고, ‘세계적 대유행’으로 국제 공조가 더 절실해졌다”고 했다.

그러면서 “더 크게 걱정되는 것은 경제이고, 민생”이라며 “몇몇 분야가 아니라 전 산업 분야가 위기 상황이다. 정부가 내수·소비 진작책을 담은 20조 원 규모의 ‘민생경제 종합대책’에 더해 11조7,000억 원 규모의 추경을 편성했지만 문제는 우리만 잘 극복한다고 해결되기 어렵다는 것”이라고 부연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는 수요와 공급의 동시 충격, 실물과 금융의 복합 위기를 야기하고 있다”며 “전 세계가 함께 겪고 있는 문제라 경제 위기가 장기화될 가능성이 크고, 과거 경제 위기 사례와 양상이 전혀 다르기 때문에 ‘전례 없는 대책’이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아울러 “오늘 절박한 심정으로 경영계와 노동계, 중소·중견기업, 벤처·소상공인, 수출·서비스업, 금융계와 소비자단체까지, 여러분들을 모셨다”며 “우리는 코로나19를 반드시 극복해야 하고, 또 경제 살리기에도 반드시 성공해야 하고, 우리 국민들에게 희망을 드릴 수 있도록 위기 극복의 지혜를 모아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정부는 추경을 포함하여 총 32조 원에 달하는 대규모 지원을 실행할 것”이라며 “감염병 대응 역량 강화는 물론 피해 소상공인·중소기업에 대한 긴급 경영안정자금 지원, 영세 사업장에 대한 임금보조, 저소득층 소비 여력 확충과 고용 유지 지원 등 민생경제 안정에 더욱 속도를 낼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신속한 집행으로 필요한 사람에게 필요한 지원이 적시에 도달하도록 노력하겠다”며 “전례에 얽매이지 않고, 글로벌 경제 충격에 대응하면서 민생경제를 살리기 위한 선제적이고 과감하며 충분한 대책들을 추가로 이어나가고, 금융시장의 안정에도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경제 중대본 역할을 할 ‘비상경제회의’를 대통령이 직접 주재해 비상경제 상황에 대응해 나가겠다”며 “지금은 보건과 경제 모두 글로벌 공조가 절실하다. ‘G20 화상 정상회의’를 주요국에 제안한 것도 그 이유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문 대통령은 “저는 ‘연대와 협력의 힘’을 믿는다”며 “지금 이 순간에도 의료진과 민간 자원봉사자들이 최전선에서 바이러스와 사투를 벌이고 있다. 국민은 스스로 방역 주체가 돼 힘을 모으고 있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어둠 속에 더욱 빛나는 우리 국민의 저력”이라면서 “지금 우리는 ‘사회적 거리두기’를 하고 있지만, ‘마음의 거리’는 더욱 좁힐 때”라고 덧붙였다.

<사진제공=뉴시스>

 

[저작권자ⓒ 팩트인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