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의 민족 ‘새 요금체계 논란’ 공식 사과…“무척 죄송, 개선 나설 것”

원혜미 기자 / 기사승인 : 2020-04-06 18:08:5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국내 1위 음식 배달 애플리케이션(앱) ‘배달의 민족’이 이달부터 시행한 새 요금체계 논란과 관련해 6일 공식 사과했다.

배민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 김범준 대표는 이날 입장문을 내고 “우아한형제들은 코로나19로 외식업주들이 어려워진 상황을 헤아리지 못하고 새 요금체계를 도입했다는 지적을 겸허히 수용하고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김대표는 “일부 업소가 광고 노출과 주문을 독식하는 ‘깃발 꽂기’ 폐해를 줄이기 위해 새 요금체계를 도입했지만 자영업자들이 힘들어진 상황 변화를 두루 살피지 못했다”며 “영세 업소와 신규 사업자일수록 주문이 늘고 비용 부담이 줄어든다는 개편 효과에만 주목하다보니 비용 부담이 갑자기 늘어나는 분들의 입장은 세심히 배려하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깃발꽂기’는 자금력이 높은 일부 음식점주가 여러 개의 울트라콜 광고를 중복 구매해 배민 모바일 앱 화면 노출을 늘리는 것으로, 배민은 이러한 부당경쟁에도 수익 챙기기에만 골몰하고 있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이에 김 대표는 “즉각 오픈서비스 개선책 마련에 나서겠다”며 “비용 부담이 늘어나는 분들에 대한 보호 대책을 포함해 여러 측면으로 보완할 방안을 찾고, 이 과정에서 사장님들의 마음 속 깊은 말씀을 경청하고, 각계의 의견에도 귀 기울이겠다”라고 약속했다.

아울러 “오픈서비스 도입 후 업소별 주문량의 변화와 비용 부담 변화 같은 데이터도 면밀히 검토하겠다”며 “오픈서비스 도입 후 5일간의 데이터를 전주 동기와 비교 분석해 보면 오픈서비스 요금제에서 비용 부담이 늘어나는 업주님과 줄어드는 업주님의 비율은 거의 같게 나타나고 있다. 데이터가 축적되면 향후 투명하게 공개하는 방안도 추진하겠다”고 덧붙였다.

김 대표는 “비용 부담이 갑자기 늘어나는 업소가 생겨난데 대해 우아한형제들은 무척 죄송한 마음을 갖고 있다”며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소상공인 경영난 극복에 도움을 드리고자 월 최대 15만원 한도 내에서 3, 4월 수수료의 절반을 돌려드리는 정책을 지난달 이미 발표한 바 있다. 당장의 부담을 줄여드리기 위해 이 정책을 확대해 4월 오픈서비스 비용은 상한을 두지 않고 내신 금액의 절반을 돌려 드리겠다”고 알렸다.

끝으로 그는 “새로운 요금 체계를 도입하며 큰 혼란과 부담을 드린 점 다시 한 번 죄송하다는 말씀 드린다”며 “우아한형제들은 소비자들에게 불편을 끼치고 영세한 사장님들일수록 부담이 증가하는 불공정한 깃발꽂기 문제를 해결하고, 사장님들에게 합리적인 요금 체계를 만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배민은 지난 1일 요금체계를 기존 정액제(노출 건당 8만8000원)에서 주문이 성사되는 건에 한해서 매출의 5.8%를 과금하는 수수료를 받는 ‘오픈서비스’ 정률제로 바꿨다.
배민은 이번 개편으로 전체 입점 업소의 52.8%가 월 부담이 낮아진다고 주장했지만 소상공인연합회와 외식업중앙회 등 업계와 정치권 등에서 연일 독과점을 횡포라며 반대의 목소리를 높였다.

 

(사진제공=뉴시스)

 

 

 

[저작권자ⓒ 팩트인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