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담당자 70%, 채용 시 근로조건 공개에 찬성…“조건 동의자만 지원 할 듯”

원혜미 기자 / 기사승인 : 2020-02-12 18:21:2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인사담당자 10명 가운데 7명은 채용 시 근로조건 공개 의무화에 대해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커리어가 지난 7일부터 11일까지 기업 인사담당자 308명을 대상으로 ‘채용공고 내 근로조건 공개 여부’를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69.8%가 ‘긍정적’이라고 답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들이 긍정적으로 생각하는 이유로는 ▲근로조건에 동의하는 사람만 지원할 것 같아서(57.2%)라는 의견이 가장 많았다. 또 ▲최종 합격 후 생기는 입사 포기자를 줄일 수 있어서(24.7%) ▲허수 지원자가 줄어 채용 업무의 번거로움을 덜 수 있어서(13.5%) ▲근로조건 공개로 긍정적인 기업 이미지가 생길 것 같아서(4.7%) 순이었다.

‘채용공고 시 근로조건 공개를 의무화하는 것에 부정적으로 생각한다(30.2%)’고 밝힌 이들은 반대 이유로 ▲근로조건이 좋은(높은 급여 등) 기업에만 지원자가 몰릴 것 같아서(55.9%)를 가장 큰 이유로 꼽았다. 이어 ▲근로조건은 최종 합격자에게만 공개하면 될 것 같아서 (22.6%) ▲우리 회사 근로조건이 외부에 알려지는 것이 싫어서(10.8%) ▲회사 방침상 비공개라서(9.7%)였다.

인사담당자들에게 채용공고 근로조건 공개 의무화에 따라 구직자의 입사 선호도가 어떻게 변할지 묻자 응답자들은 ▲비슷하다(54.6.%) ▲입사 선호도가 상승한다(26.6%) ▲입사 선호도가 하락한다(18.8%) 순으로 답했다.

 

(이미지제공=커리어)

 

 

 

[저작권자ⓒ 팩트인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