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물놀이 안전사고 多, 각별한 주의 기울여야

이하연 기자 / 기사승인 : 2013-06-27 13:44:2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무더위 날씨가 지속되면서 물놀이를 계획하는 이들이 많다. 하지만, 호우와 태풍도 동반되는 7월인 만큼, 물놀이 안전사고에 각별한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소방방재청은 과거 재해자료를 분석한 결과, 7월에는 호우·태풍 등으로 인한 풍수해와 휴가철을 맞은 물놀이 안전사고 등이 많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나 이에 대한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고 27일 밝혔다.
최근 10년간(‘02~’11) 138건으로 인명피해 680, 재산피해 165,823억원이 발생하였는데 7월은 26건으로 연중 자연재난이 가장 많은 달로 나타났다.
세부적으로는 호우 22, 태풍 3, 강풍 1건이고 사망 177, 재산피해 29,442억원이었으며 주로 풍수해에 의한 피해로 붕괴위험지역, 절개지·사면 등의 점검 및 순찰을 강화하는 등 예방활동과 더불어, 집중호우 등으로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사전조치에 만전을 기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물놀이 안전사고는 최근 5(’08~’12)358명이 사망하였으며, 이 중 7월에 139(38.8%)으로 8월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사고 원인은 안전부주의(45.3%)가 가장 많았고 수영미숙(20.4%), 음주수영(16.2%) 순으로 개인 부주의에 의한 사고가 대부분으로 나타나 물놀이 안전의식 제고를 위한 대국민 홍보, 과거 사고다발지역 안전시설 설치와 안전관리 요원을 집중 배치하는 등 예방활동 강화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감전사고는 최근 5(’07~’11)간 총 269명이 사망하였고, 이 중 7월에 58(21.6%)으로 연중 가장 많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감전사고는 대부분 안전수칙을 제대로 준수하지 않을 때 발생하므로 예방안전교육의 강화가 필요하며, 특히 침수지역에서 감전사고가 발생하는 경우가 많으므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붕괴사고의 경우, 최근 5(’07~’11)간 총 981건이 발생하였고 이 중 189(19.3%)7월에 발생한 것으로 나타나 굴착 공사장, 축대·옹벽 등 붕괴위험지역에 대한 배수시설을 점검·정비하는 등 사전대비에 철저를 기할 필요가 있다고밝혔다.
소방방재청은 ‘7월 재난종합상황 분석 및 전망을 관계부처와 지자체, 유관기관 등에 통보하여 7월에 많이 발생하는 호우·태풍, 물놀이·감전·붕괴사고 등에 대한 대비를 철저히 하도록 요청하는 한편 국민 스스로도 각종 재난으로부터 소중한 생명과 재산피해를 입지 않도록 안전수칙 등을 준수해 줄 것을 당부했다.

[저작권자ⓒ 팩트인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