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한나, 티아나 테일러 '조롱'…"해외파 甲질" 비판

박예림 기자 / 기사승인 : 2013-09-30 11:07:4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팝가수 리한나가 무명가수를 조롱해 도마위에 올랐다. 조롱받은 당사자 티아나 테일러는 리한나는 사이버 일진이다며 당황스러움을 전했다.


30일 외신 등에 따르면, 리한나는 지난 24일 티아나 테일러가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올린 한 영상을 본 뒤, 이를 조롱하는 답 영상을 게재했다.


그녀는 자신의 자산 가치는 9000만 달러이지만, 티아나는 50만 달러 밖에 되지 않는다며 조롱했다. 또한, 티아나와 비슷한 가발을 자신의 동료에게 씌운 뒤 이를 놀리는 영상을 게재했다. 리한나의 팬들까지 덩달아 티아나의 트위터 등에 조롱을 남기며 논란을 부추겼다.


이에 티아나는 너무 당황스러웠다리한나는 이 문제가 이만큼이나 커질 거라고 생각하지 않았을 것이다. 난 그녀가 사이버 일진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리한나가 일진이미지를 고수하고 있다. 얻는 게 무엇일까”, “티아나 이번 논란으로 확실히 뜨겠다등의 반응을 보였다.


[저작권자ⓒ 팩트인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