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달 한·일 정상회담 열리나

김철우 기자 / 기사승인 : 2015-11-02 13:20:4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팩트인뉴스=김철우 기자]박근혜 대통령과 일본 아베신조(安倍晉三) 총리대신은 다음달 1일 서울에서 열릴 한·중·일 정상회담을 전후해 한·일 정상회담을 가질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5일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한·일 정상회담에 대해 “북핵 공조와 일본 자위대 활동 범위 등 현안을 논의”한다면서 “이번주 초에 관련 일정이 발표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지난 24일에는 일본의 <NHK>는 다음달 2일 정상회담을 개최하는 방안을 조율 중인 것으로 보도하기도 했다.


박 대통령과 아베 총리대신의 만남이 성사될 경우 지난 2012년 5월 이후 3년5개월만에 한·일 정상회담이 열리게 된다. 두 정상은 취임 이후 몇차례 조우했으나 정상회담을 가진 적은 없었다.


이런 가운데 지난 15일(현지시간) 박근혜 대통령은 방미 중 미국 국제전략연구소(CSIS)에서 한·중·일 정상회담 기간 중 아베 총리와 정상회담을 가질 수 있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박 대통령의 발언에도 불구하고 청와대는 한·일 정상회담을 놓고 다양한 고심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조선일보>는 한 외교소식통을 인용하여 “위안부 문제에서 성과를 기대하기 어렵다고 봤기 때문에 ‘하는 것 보다 안 하는 것이 낫다’는 의견이 많았다”면서 “하지만 북핵 공조 등 현안 논의 필요성과 함께 (한·중·일) 3국 회담을 하기 위해 한국까지 온 일본 총리를 따로 만나지도 않고 보내는 것은 국제 관계에서 얻는 것보다 잃는 것이 훨씬 많을 수 있다는 우려가 작용했다”고 보도했다.


앞서 양국 관계는 지난 2011년 12월 한·일 정상회담 당시 노다 요시히코 총리대신이 주한 일본 대사관 앞의 일본군 위안부 소녀상 철거를 주장하면서 냉각되기 시작했다.


박 대통령 취임식에서도 일본 아소 다로 부총리가 방한해 과거 침략을 두둔하는 등 망언(妄言)을 쏟아내며 양국 관계가 멀어졌다.


이런 가운데 한·일 정상회담이 성사될 경우 일본군 위안부 문제의 해결과 최근 한·일 국방장관 회담에서 불거진 일본 자위대가 북한을 포함한 한반도 진입시 한국의 동의를 얻어야 하는 점을 명확화 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저작권자ⓒ 팩트인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