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부산, 승객 ‘공포의 5시간’...착륙 두 번이나 실패

김철우 기자 / 기사승인 : 2017-10-18 15:15:2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팩트인뉴스=김철우 기자]에어부산의 항공기가 난기류 때문에 착륙에 두 번이나 실패하면서 승객들이 불안과 공포에 떠는 사건이 발생했다.


2일 에어부산에 따르면 지난 1일 오후 1시 10분 부산 김해공항을 출발한 에어부산 BX8111편이 제주공항에서 착륙을 시도했지만 난기류 때문에 실패했다. 또한 재차 착륙을 시도했지만 성공하지 못하면서 결국 김해공항으로 회항했다.


일부 승객들은 항공기가 두 차례 착륙에 실패하면서 비행기 안에는 ‘공포의 도가니’였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오후 3시 5분께 김해공항으로 도착한 BX8111편은 연료를 넣고 1시간 뒤 다시 제주를 향해 이륙했지만 또 다시 착륙에 실패하면서 오후 6시 10분 김해공항에 회항했다.


에어부산 측이 오후 7시 30분 다시 항공기를 출발하겠다고 밝혔지만 비행기에서 내린 승객들은 집단 반발했다.


승객들은 에어부산에 항의하면서 결항을 요구했지만 에어부산 측은 돌아오는 항공기의 결항을 이유로 7시 30분 재출발해 제주에 도착했다. 제주공항에 발을 디딘 승객은 109명으로 처음 탑승객의 220명의 절반에 불과했다.


에어부산 관계자는 “제주에 꼭 가야 하는 승객이 있는 상황에서 임의로 결항할 수는 없었다”며 “탑승하지 않은 승객에게는 탑승권을 환불 조치하고 회항·지연확인서를 발급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탑승객들은 두 번의 회항으로 극도의 불안감이 증폭되는 가운데 다시 에어부산 항공기에 탑승하는 것에 대한 두려움을 나타냈다.


[저작권자ⓒ 팩트인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