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YT, “ 김정은 신년사 의상, 계산된 연출”

김철우 기자 / 기사승인 : 2018-01-03 18:02:5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팩트인뉴스=김철우 기자]지난 1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말쑥한 정장차림으로 신년사를 낭독한 가운데 그의 패션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김정은은 2013년 이후 4년간 마오쩌둥 스타일의 인민복을 입고 신년사를 낭독했으나 지난해 짙은 감색 양복을 입은 이후 올해는 은회색 계열의 양복과 넥타이 차림으로 신년사를 낭독했다.


이에 대해 미국 <뉴욕타임즈>는 2일(현지시간) 양쪽 귀 잇부분까지 세심하게 신경 쓴 것 등을 언급하며 “철저히 계산된 연출”이라고 평가했다.


김정은의 패션은 북한이 평창 동계올림픽에 대표단 파견 용의가 있으며 이를 위한 남북회담의 가능성을 밝힌 신년사 메시지를 잘 포장함과 동시에 북한의 이미지를 세련되게 보이도록 하기 위한 의도라는 것이다.


아울러 김정은은 신년 의상에서 그의 할아버지인 김일성 주석의 풍채와 헤어스타일까지 흉내 낸 것으로 평가된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뉴욕타임즈>는 “핵 단추는 항상 자신의 사무실 책상에 놓여있다”는 김정은의 발언을 인용해 “그의 의상은 메시지에까지 일관되게 이어지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사진제공=뉴시스>


[저작권자ⓒ 팩트인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