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여전히 ‘로켓맨’ 비아냥…김정은 신년사 “지켜볼 것"

이지현 기자 / 기사승인 : 2018-01-03 18:02:5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팩트인뉴스=이지현 기자]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신년사와 관련 유보적인 태도를 보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시각 2일 본인 트위터를 통해 “로켓맨(김정은)이 처음으로 한국과 대화하기 원한다”면서 “좋은 소식일 수도 있고 아닐수도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두고 볼 것”이라고 유보적인 태도를 취했다.


당장 어떠한 평가를 내리진 않았지만 김 위원장을 ‘로켓맨’이라고 지칭하는 것으로 미루어 북한에 대한 부정적 입장을 갖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남북 대화를 언급하는 등 북한의 전향적 태도에 대해서는 “제재와 압박 등이 북한에 큰 영향을 주기 시작했다”고 평가했다.


이에 따라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에 대해 최근까지 취해온 경제‧외교적 압박은 유지될 것으로 보인다.


앞서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신년사를 통해 평창동계올림픽 참가 및 남북 간 대화 가능성까지 시사하자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2일 첫 국무회의를 주재하며 “통일부와 문화체육부는 남북 대화를 신속히 복원하라”며 “북한 대표단의 평창올림픽 참가를 실현할 수 있도록 후속 방안을 조속히 마련하라”고 주문했다.


[사진출처=뉴시스]



[저작권자ⓒ 팩트인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