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햇살’ 웅진식품, 대만 퉁이 그룹에 매각…2600억원 규모

김철우 기자 / 기사승인 : 2018-12-21 17:58:4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팩트인뉴스=김철우 기자]웅진식품의 새 주인은 대만계 식품업체인 퉁이(統一)그룹으로 결정됐다.


21일 투자금융(IB)업계에 따르면, 웅진식식품의 최대 주주인 국내 사모펀드(PEE) 한탠컴퍼니는 보유한 웅진식품의 지분 74.75%를 대만식품 유통업체인 퉁이그룹에 2600억원에 넘기는 주식양수도계약을 체결했다.


이번 웅진식품 인수전에는 대만 내 식품업계 1·2위를 다투는 퉁이그룹과 왕왕그룹, 국내 현대그룹이 참여했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대만 업체 간 가격경쟁으로 바뀌었다.


당초 2000억원 초반대로 예상됐던 매각가는 퉁이그룹과 왕왕그룹의 가격 경쟁을 통해 2600억원까지 오른 것으로 알려졌다.


퉁이그룹은 웅진식품 인수를 통해 한국시장 공략을 시작으로 동북아 시장까지 진출하기 위한 발판으로 삼을 것으로 보인다.


앞서 지난 11월 퉁이그룹 뤄즈셴 회장은 “동남아 시장에 진출한 지 10년이 지났으니 이제 동북아 시장에 나설 때가 됐다”며 “한국 인구는 5000만명 정도고 1인당 국내총생산(GDP)이 3만달러(한화 약 3373만원)여서 적당한 시장”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번에 웅진식품을 인수한 퉁이그룹은 1967년 설립돼, 지난해 매출액 3998억대만달러(약 14조6000억조원)을 기록했다. 현재 대만 현지에서 미스터도넛, 세븐일레븐 등 유명 식품 프랜차이즈 운영권을 소유하고 있다.


한편, 웅진식품은 1990년대 중·후반 아침햇살, 초록매실 등 히트음료를 연달아 내놓으면서 국내 음료 시장에서 영향력을 확대했다. 지난 2013년 한앤컴퍼니에 950억원에 인수된 이후 대영식품, 동부팜가야 등의 기업을 인수해 기업가치를 끌어올렸다. 인수 당시 적자였던 웅진식품은 지난해 196억원의 흑자를 기록했다.


[사진제공 = 뉴시스]


[저작권자ⓒ 팩트인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