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졸자 60% 휴학·졸업유예…이유는 “취업 직무경험 쌓으려고”

원혜미 기자 / 기사승인 : 2020-02-10 11:11:3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4년제 대졸자 5명 중 3명이 제 때 졸업하지 못하고 휴학이나 졸업유예를 선택한 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이 졸업시기를 늦췄던 대표적인 이유는 ‘취업을 위한 사회·직무경험’과 ‘개인사정’이었다.

4년제 대졸자 10명 중 6명이 휴학이나 졸업유예 선택으로 제 때 졸업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잡코리아가 최근 아르바이트 대표포털 알바몬과 함께 4년제 대졸자 1,047명을 대상으로 ‘졸업유예 현황’을 분석한 결과 약 59%가 ‘휴학이나 졸업유예를 한 적이 있다’고 답했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휴학(42.3%) ▲졸업유예(9.7%) ▲휴학과 졸업유예를 모두(6.7%)로 응답자의 58.7%가 휴학이나 졸업유예 또는 둘 다를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휴학이나 졸업유예 모두 하지 않았다’는 응답은 41.3%였다.

성별로는 여성 53.0%, 남성 65.4%로 남성이 다소 높았다.

전공계열별로는 공학계열이 66.9%로 가장 높았으며, 인문·경상계열이 64.1%로 그 뒤를 따랐다. 예체능계열(49.6%)과 자연계열(44.3%)은 상대적으로 낮았다.

이들이 휴학 및 졸업 유예를 선택했던 이유로는(복수응답) ▲인턴, 대외활동, 아르바이트 등 취업에 필요한 사회·직무경험을 쌓기 위해(30.4%) ▲군 입대, 집안 사정 등 개인적인 이유(19.8%) ▲졸업시기를 늦추기 위해(16.7%) 순이었다.

이밖에도 ▲어학연수, 배낭여행 등 해외경험을 쌓기 위해 (15.9%) ▲진로를 정하지 못해(15.8%) ▲직무지식, 직무관련 자격증 취득 등 직무역량을 쌓기 위해(11.2%) ▲전공 자격증을 취득하기 위해(11.1%) ▲학자금 마련을 위해(8.9%) 등의 이유도 이어졌다.

응답자들에게 휴학과 졸업유예 선택이 실제로 자신의 취업에 도움이 됐다고 여기는지를 물은 결과, 절반 이상의 응답자가 ‘잘 모르겠다(54.0%)’고 답했다. 그러나 ‘도움이 됐다’는 응답은 32.2%로 ‘도움이 되지 않았다(13.8%)’는 응답보다 2배 이상 높게 나타났다.

응답자들에게 만약 다시 휴학생의 신분으로 돌아가게 된다면 가장 먼저 무엇을 할지 물은 결과 ▲진로에 대한 충분한 고민(18.8%) ▲배낭여행 등 장기간의 해외체류(14.3%) ▲인턴생활 등 직무경험(10.5%) ▲직무 관련 지식·자격증 취득(10.2%) ▲어학연수(9.2%) ▲다양한 취미생활(7.4%) ▲전공 공부 등 학업관련 스펙 형성(6.7%) ▲외국어 공부(5.4%) ▲지원회사를 목표로 한 집중적인 취업전략·준비(5.1%) 등을 반드시 해야 할 일들로 꼽았다. 

 

(이미지제공=잡코리아)

 

 

[저작권자ⓒ 팩트인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