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25, 편의점 배달 24시간으로 확대..."새벽주문이 가장 인기높다"

김민주 / 기사승인 : 2020-06-17 11:35:1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GS25가 편의점 배달서비스의 주문 가능 시간을 24시간으로 확대했다고 17일 밝혔다.

GS25는 지난 8일부터 전국 27개 점포에서 편의점 배달 서비스를 24시간 운영하고 있다.

GS25는 기존에 편의점 배달 서비스를 오전 11시부터 23시까지만 지원했었다. 그러나 파트너사 요기요가 제공한 배달 주문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23시에서 오전 11시에 고객의 배달 니즈가 충분히 있다고 판단해 서비스 가능 시간대를 확대했다.

GS25 편의점 중 배달 서비스 시간대를 24시간으로 확대한 점포의 일주일간 주문 데이터 집계 결과, 기존 서비스(오전 11시~23시) 운영 대비 주문 건수는 166%, 주문 금액은 217% 높게 나타났다. 특히 자정부터 오전 5시까지의 배달 주문은 하루 주문량의 24.3%를 차지했다.

24시간으로 배달시간 확대 후, 가장 주문량이 늘어난 품목은 늦은 시간 군것질로 자주 찾는 상품인 용기면, 안주, 세트상품 등이다. 그 중 SNS 이슈 영향으로 ‘1일1깡세트(7700원)’는 전체 주문 상품 중 판매율 6위를 차지했다.

GS25는 이번 달 말까지 ▲요기요 배달 가능 점포 3300점 ▲24시간 배달 서비스 운영 점포 200여점 ▲카카오주문하기를 통한 24시간 운영 점포 등을 추가 확대 할 계획이다.

배성우 GS25 마케팅팀 담당자는 “언택트 쇼핑 트렌드 영향으로 편의점 배달 주문이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가운데, 요기요의 배달 데이터 분석으로 편의점 24시간 배달 서비스를 추가 제공해 고객들의 큰 호응을 얻고 있다”며 “전국 모든 고객들에게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배달 플랫폼으로 자리를 잡도록 차별화된 상품과 서비스 제공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사진제공=GS리테일)

 

 

[저작권자ⓒ 팩트인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