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靑 참모진에 “文에 엉터리경제 보고” 쓴소리

송하연 기자 / 기사승인 : 2019-05-17 11:07:2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

일각에서 ‘정치 9단’이라 불리는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은 지난 15일 현 경제상황과 관련해 “청와대 정책실장이나 경제수석 등이 엉터리 같은 자료를 대통령한테 보고하기 때문”이라며 강하게 질타했다.


박 의원은 이날 MBC라디오 ‘시선집중’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전날 ‘우리 경제가 총체적으로 본다면 성공으로 나아가고 있다’고 한 발언에 대해 “(현실과) 괴리가 너무 크다”며 이같이 비판했다.

이어 “대통령은 측근이 원수이고, 재벌은 핏줄이 원수인데, 지금 (문 대통령의) 측근들이 원수 짓을 하고 있다”며 “아무리 지표·통계·분석상 (결과가) 좋다고 하더라도 ‘좋아지는 방향으로 가고 있으니 좀 더 참아주고 더 협력해주면 반드시 좋은 희망의 내일로 갈 수 있다”며 국민 아픔을 보듬어줘야지, (대통령이) ’경기 좋다‘ 이건 말도 안 된다“고 꼬집었다.

박 의원은 청와대와 자유한국당이 영수회담이냐 5당 회담이냐를 두고 신경전을 벌이는 것에 대해 “국정을 이끌어갈 최종적인 책임자는 대통령”이라며 “과거에도 여야 영수회담을 1대1로 했다. 그러면 좀 만나주는 것이지, 왜 그렇게 복잡하게 하나”라고 지적했다.

그는 “황교안 대표가 설마 대통령을 만나서 ‘깽판’치는 소리를 하더라도 (국민들이 판단할 일이니 만나줘야 한다)”며 “지금은 양보하는 사람이 국민들로부터 존경과 지지를 받는건데, 내가 그 자리에 있었다면 그냥 양보했다”고 전했다.

<사진제공=뉴시스>

[저작권자ⓒ 팩트인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HEADLINE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