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성용, "최강희 감독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

박예림 기자 / 기사승인 : 2013-10-07 16:29:3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사진=뉴시스
최강희 감독을 비방해 논란을 빚었던 기성용(24·선더랜드) 선수가 7최강희 감독님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기성용은 이날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해 기자들과의 인터뷰에서 최강희 감독님께 사과를 드렸어야 했는데 타이밍을 놓친 것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대표팀의 일원으로 한국에 왔기 때문에 책임감을 갖고 좋은 모습을 보이겠다고 덧붙였다.


기성용은 지난 두 달간 개인적으로 힘든 시간이었다팀을 옮겼고 어려운 시간을 보냈다. 무엇보다 한국에 들어올 수 없었던 것이 가장 컸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제일 중요한 건 감독님을 직접 찾아뵙고 사과드리는 것이라며 개인적으로 사과하는 것은 내가 마음 편하자고 하는 사과로 비춰질 수 있다. 감독님께서 마음을 여시고 기회를 주신다면 언제든지 찾아뵙고 사과를 드리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팩트인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