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백지, 전 남편 사정봉 열애 소식에 왈칵 “믿을 수 없다”

이하연 기자 / 기사승인 : 2014-09-26 10:17:0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장백지(제공=뉴시스)
[팩트인뉴스=이하연 기자]중국 배우 장백지가 이혼한 전남편 사정봉의 열애 소식에 눈물을 쏟은 것으로 알려져 세간의 관심을 받고 있다.


지난 23일 중국 언론매체 광주일보는 장백지가 전 남편 사정봉과 그가 10년 전 이혼한 왕페이와의 재결합 소식에 분노를 하며 눈물을 쏟으며 독설을 퍼부었다고 밝혔다.
보도에 따르면 장백지는 최근 홍콩 유명 제작자인 절친한 친구 천란과의 통화에서 전남편 사정봉의 열애 소식을 믿을 수 없다. 내가 사정봉과 함께한 10여 년의 세월이 다 무의미하게 느껴진다만약 그때로 돌아갈 수 있다면 다 바꾸고 싶다라며 안타까운 심경을 전했다.
또 그녀는 사정봉은 나와의 결혼생활을 비롯해 현재까지 두 아들에게 관심이 없다. 그는 바쁘다는 이유로 아이들과의 만남을 멀리한다라고 비난했다.
이어 사정봉은 아이들의 아버지다. 아이들을 만나는 것은 환영한다. 하지만 그가 바쁜 일정 탓에 아이들과의 만남을 줄여갈 때 사랑할 가치도 없는 남자라고 느꼈다라고 덧붙였다.
장백지와 사정봉은 지난 2006년 결혼해 슬하에 두 아들을 두고 있으며, 현재 장백지가 이혼 후 싱가포르에서 두 아들을 키우고 있다.
이에 앞서 사정봉은 왕페이와 교제하던 중 전 부인 장백지와 사랑에 빠져 왕페이와 2004년 결별하고 2006년 장백지와 부부의 연을 맺었다. 그러나 장백지가 사정봉의 둘째 아이를 임신 중이던 지난 2008년 홍콩 배우 진관희와의 섹스 스캔들이 불거지며 합의 별거를 시작한 후 결국 2011년 성격과 생활 방식의 차이를 이유로 이혼해 5년간의 결혼 생활을 마무리 지었다.
결국 과거 연인 사이였던 사정봉과 왕페이는 지난 2004년 결별 후 10년 만에 재결합 한 것이다.
이에 왕페이의 절친으로 알려진 조미는 지난 23일 신작 발표회에서 왕페이에 대한 질문에 내 일도 아니고, 내가 왕페이에게 어떤 조언도 하지 않았다이건 개인적인 그들의 사생활일 뿐이다고 선을 그었다.
이번 사건을 접한 네티즌들은 두 아이에게 소홀했다는 사정봉의 소식에 눈살을 찌푸렸지만, 과거 배우 진관희와 염문설에 휩싸였던 장백지 또한, 비난을 피할 수 없었다. 뿐만 아니라 사정봉과 왕페이는 이미 10여 년이 넘게 이어진 관계일뿐더러, 둘 다 이혼을 경험한 터라 현지 팬들은 이들의 앞으로의 방향에 더욱 주목하고 있는 상황이다.

[저작권자ⓒ 팩트인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